바다와 바다 사이

14 06-07
소야도 왕재산에서 바라본 이작도 승봉도 시간을 다투는 삶의 모습입니다.
우리 모두의 아픔입니다.
갯바위